**일상생활**/가족. 일상

철 지난 바닷가 (2022.12.4)

alongma 2022. 12. 5. 01:27

제주 서귀포 중문색달해수욕장.

지난여름 핫플레이스로 떠 오르던 '더 클리프' 카페.

가는 계절이 아쉬웠나요???

새 단장을 마친 제주 '파르나스호텔'

아직도 저는 이른 아침 잠에서 깨면 어디론가 달려가야 할 것만 같습니다.

멀리 바다에 떠 있는 쓸쓸해 보이는 배도, 바다를 바라보고 서 있는 저도 어딘지 모르게 철 지난 바닷가와 많이 닮아 있었어요.

아득히 멀어져 가는 날들에 대한 그리움과 아쉬움이 바닷물처럼 밀려옵니다.

하늘과 바다가 빼어나게 아름다운 철 지난 바닷가에서 그래도 나는 충분히 보상받을 자격을 갖춘 사람이라고... 아직도 이런저런 이야기를 해 줄 수 있는 사람들이 옆에 있어 행복한 사람이라고..... 애써 스스로를 토닥여 보았습니다.^^

'**일상생활** > 가족.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송년 인사 미리 드립니다.  (0) 2022.12.21
비행기 결항 사태  (47) 2022.12.21
도도와 뚱.  (42) 2022.11.07
시어머님 3주기 추도식(2022. 10. 2)  (0) 2022.10.02
물 정말 많이 드셔야 합니다.  (0) 2022.0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