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345

두산봉과 알오름 트레킹 (2022.11.28)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성산읍 시흥리 산 1-5 동사면에서 남사면에 이르는 화구륜은 침식되어 절벽을 이루고 있으며, 반대쪽인 북서쪽 사면에는 풀밭의 평지를 이루고 있다. 두산봉 응회환의 화구를 마을 사람들은 알오름이라 부른다. 남동쪽 사면 중턱까지 곰솔 숲을 이루고, 급경사지의 사면에는 왕초피, 남서 절벽 하부에 개상사화가 식생하고 있고, 몸집이 큰 산이란 뜻으로 두산 또는 두산봉이라 부르기도 하고, 말을 많이 놓아 먹이던 곳이라고 해서 말미오름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비짓 제주에서 발췌) 두산봉과 알오름(풍선) 네이버 지형도. 대수산봉에서 바라본 두산봉 전경. 해발 126.5m, 비고 101m. 1차 폭발로 생긴 두산봉과 두산봉 안에서 2차 폭발로 생긴 알오름은 응회환으로 된 수중분화구 내부에 이차적으..

실미도(인천 중구 무의동 2021. 7.8)

오늘은 실미도 이야기를 해 보려고 합니다. 실미도는 무인도이지만 생각보다는 매우 컸답니다. 무의도에 (실미도 앞) 설치되어 있던 실미도 안내도. 무의도 공원에는 해수욕장, 캠핑장, 다양한 식당, 넓은 백사장이 있어서 가족단위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곳이에요. 제가 방문했던 2021년 7월 8일에 바닷길이 열리는 시간이 오전 11시~오후 5시 였어요. 무의도에서 실미도까지는 걸어서 가야 하거든요. 그것도 바닷물이 빠지는 물때를 맞춰서요. 물때가 아닌 시간에는 그냥 바다에 둘러 싸인 무인도...실미도는 멀리 가지 않아도 '모세의 기적'을 가까운 서울 근교 인천 섬에서도 체험이 가능한 곳이지요. 실미도에서 바라다 보이는 무의도. 저 산을 넘으면 하나개 해수욕장과 드라마 세트장이 있었고요. 무의도 오른쪽에는 '마..

제주항을 끼고 있는 '별도봉'

별도봉(네이버 지형도) 별도봉 전경. (비짓 제주에서 발췌) 우당도서관 정류장에서 탐방 시작~영등굿 전시관~보림사~사라봉과 별도봉의 갈림길~별도봉 건강산책로~별도봉 정상~별도봉 정수장~사라봉과 별도봉의 갈림길. 원당봉 하산 후, 원당봉 가까이에 있는 별도봉을 향했습니다. 별도봉 가는 길에 휴대폰 충전을 위해 잠시 제주도지사를 지낸 우당 선생님을 기린 '우당도서관'에 들렀습니다. 가지고 간 보조충전기가 작동이 되지 않았고, 혹시 가족들에게 걱정을 끼칠 것 같아 들렀는데, 감사하게도 충전을 할 수 있었어요. 별도봉 오르는 길에서 제주 칠머리당 영등굿 전시관을 만났고, 이내 사라봉과 별도봉을 갈 수 있는 갈림길 도로에 이르렀습니다. 사라봉과 별도봉은 제가 이미 걸었던 18코스 올레길에 포함되어 있어서 초행은 ..

제주 약천사(2022. 11.16)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이어도로 293-28 사찰 이름 '약천사'는 봄부터 가을까지 물이 솟는 샘물과 사철 흐르는 약수가 있는 연못 때문에 붙여졌다고 해요. 집에서 2.8km... 왕복 5.6km를 산책 겸 운동삼아 다녀왔는데요. 사찰 구석구석을 살펴보면서 보기 드문 '아름다운 절'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제주 약천사는 규모가 대단히 큰 사찰. 젊은 커플, 가족단위의 여행객들, 관광버스로 온 많은 사람들...불자들보다는 예쁜 사찰이라 알려진 약천사에 매료되어 방문한 분들이 훨씬 많아 보였습니다. 정원과 연못이 어우러진 '극락도랑 약천사'는 마치 한 폭의 그림 같지요? 대적광전. 조선 초기의 불교건축양식으로 지은 콘크리트건물. 대개 육지의 사찰들은 목조건물인데 반해 콘크리트로 지은 이유는 제주만의 취약한..

제주올레 3-B 코스 (온평-표선올레)

총 14.6km. 해안 따라 환해장성, 농개 등에서 쉬어가는 바당 올레다. 시작점인 온평포구에서 시작해 온평 숲길로 이어진다. 환해장성과 신산리 마을카페를 지나 신풍바다목장에서 A와 B코스가 만나게 된다. 바다 목장길은 망망한 바다의 물빛과 너른 목장의 풀빛이 어우러져 신비로움을 자아낸다. 해안가에서는 풍경과 더불어 소박한 야생화와 야생초도 만나볼 수 있다.(사단법인 제주올레) 온평포구에서 시작하는 3-B코스는 신비로운 바당올레. B코스는 제주올레와 마을 주민들이 새롭게 개척한 곳이라고 합니다. 초반에 있는 용천수 공원 쉼터. 올레꾼들 뿐 아니라, 지역 주민들에게 쉼터로도 훌륭한 장소라 생각했어요. ​3A코스와 3B코스의 갈림길. 시작점에서 50m. 1998년 1월 7일 문화재로 지정된 서귀포시 성산읍 ..

제주 조천읍 '민오름'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조천읍 선흘리 산 141 민오름의 면적은 400,724㎡, 둘레는 2,489m, 높이는 518.3m. (네이버 지형도) '오름'은 제주도 말로 큰 화산 옆 쪽에 붙어서 생긴 작은 화산을 말한다고 해요. 북서향으로 벌어진 말굽형 굼부리가 패어 내려 잡목에 덮여 있고, 두 작은 원형과 말굽형 골짜기로 침식된 화구로 이루어진 화산체로 오름 정상부에 3개의 화구를 갖는 세 쌍둥이 화산체입니다. 오름/문악(文岳), 민악(敏岳) 민오름이라는 이름은 옛날 나무가 없고 풀밭으로 덮인 민둥산이라는 데서 붙인 것....(비짓 제주에서 발췌) A는 민오름, B는 번영로. 민오름 전경. 초입의 길은 푹신한 잡풀들의 연속이어서 편안합니다. 가는 길에는 묘지도 있고, 묘비들도 즐비해서 '유택 도시'라는 말..

한라산둘레길 시험림길(2022. 10.28)

한라산 둘레길 제6구간인 시험림 길이 2022년 10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임시로 열렸다고 했는데, 모든 불편함을 감수하고 그래도 걸어 보려고 합니다. 올해 탐방할 수 있는 시간은 이제 나흘. 산불예방기간이라고 해서 11월 1일 다시 닫혀서 내년 5월에나 다시 열린다고 하니 조급해졌거든요. 이승악 주차장에서 오전 9시 50분 출발!! 시험림 길의 시작점에 오전 10시 도착!! 천연림과 임도(林道)를 활용해 조성했기 때문에 길은 대체로 편안했습니다. 시작점에서 걷기 시작한 후, 10분 만에 만난 삼나무 숲. 한동안 이어졌던 숲을 거닐면서 환호성을 질렀지요. 야~호. 베어낸 통나무로 쉼터를 만들어 놓았는데, 정말 감사한 일이지요. 누리장나무. 시험림길의 시작점에서 2km 걸어온 지점에서 임도는 끝났어..

주상절리(서귀포시 대포동)

*제주 서귀포시 이어도로 36-24 근처에 아프리카 박물관과 중문면세점. 부영호텔등이 있는 서귀포시 '이어도로' 입니다. 집에서 20분 정도 걸으면 되는 거리여서 아침운동을 할 때 가끔 오는 곳이기도 해요. 저는 제주도민이기에 주상절리를 무료로 구경할 수 있답니다. 사비를 들여서 만들어 놓은 곳을 빼고는 거의 무료 관람이지요. 이 주상절리를 모르는 분은 아마 없으실 거에요. 이론상으로 '주상절리'라고 하면 벌집처럼 수축하면서 깔끔한 6각기둥 모양이라는데요. 그러나 실제로는 3~7각형의 다양한 기둥들이 만들어지고, 기둥의 직경은 작게는 센티미터, 크면 미터 단위... 기둥의 높이 역시 몇 미터에서 백 미터 규모까지 다양하게 나타난다고 합니다. 멀리 산방산과 군산오름이 보여요. 서귀포시 대포동 해안의 '지삿..

제주방주교회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신록 남로 762번 길 113 *이용시간 09:00~18:00 서귀포시 안덕면에 있는 방주교회. '물과 바람과 돌이 어우러진 하늘의 교회'라는 말이 있을 만큼 멋있었어요. 방주교회는 성서에 나오는 '노아의 방주'를 모티브로 교회 외관이 야트막한 연못으로 둘러싸여 있어서 그야말로 물 위에 떠 있는 방주의 형상이라고 합니다. '제2 고향'이라면서 제주를 사랑한 재일 한국인 건축가로 유명한 이타미 준(유동룡)이 방주교회의 설계자. 그는 한국인 최초로 프랑스 예술문화훈장 '슈발리에', 보수적인 일본 건축계가 외국인에게 처음으로 준 일본 최고 권위 '무라노 도고상', 2010년 '한국건축가협회의 대상' 수상했으나, 지난 2011년 갑작스러운 뇌출혈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이타미 준은 한국과 ..